[세계문화유산 9 – 스페인] 바르셀로나를 야외 미술관으로 만든 ‘가우디 건축물’

Date:

Share post:

- Advertisement -

 바르셀로나를 미술관으로 만들어버린 가우디

정확한 이름은 안토니오 가우디이며 1852년에 태어나 1926년까지 살았습니다. 생각했던 만큼 아주 옛날 사람은 아닙니다. 유년시절 가난한 구리 세공인의 아들로 태어났으며 평범했다고 합니다. 가우디는 건축 전문학교에서 공부를 시작하면서부터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으며, 학교 재학 시절 그의 작품들은 교수들 사이에서 늘 토론의 대상이었다고 합니다. 그는 천재이거나 미치광이일 거라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그만큼 그의 작품들은 감탄을 자아내는 건축물이었습니다. 학교를 졸업할 때쯤 그의 인생을 바꿔줄 누군가를 만나게 되는데 그가 바로 부유한 은행 가문 출신의 건축가 구엘이었습니다. 가우디의 천재성을 한눈에 알아본 구엘은 그의 평생 후원자가 되었습니다. 이후 가우디는 자신이 원하는 건축물을 만들게 되었습니다.

그의 건축물이 바르셀로나를 유명한 관광지로 만들었다.

인구 300만명의 도시 바르셀로나를 찾는 관광객의 수는 평균 2,000만 명이다. 관광객의 수에서 가우디의 건축물에 대한 명성을 확인할 수 있다. 엄청난 관광객이 바르셀로나를 먹여 살리고 있다. 한 사람의 힘이 이렇게 위대할 수 있다니 놀랍지 않을 수가 없다.

세계 문화유산으로 등록된 가우디의 작품들

1. 카사 밀라

카사 밀라는 공동주택이며 바르셀로나 시내 중심가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7층짜리 건물로 바다의 잔잔한 파도와 같은 곡선을  가진 건축물로 하얀 석회함과 복잡한 난간, 동굴을 연상케 하는 출입구가 있습니다. 그리고 건물의 옥상에는 깨진 타일로 장식이 되어 있습니다.

2. 구엘 공원

구엘공원은 바르셀로나 가장 높은 언덕에 위치하고 있으며 공원 전체를 감상해 보면 바다의 해변가에서 파도를 감상하고 있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이 건축물은 최초 주택으로 설계되었지만 건설 중에 공원으로 그 용도가 변경이 되었다고 합니다.

3. 구엘 저택

가우디의 천재성을 한눈에 알아본 구엘을 위해 설계한 저택입니다. 도로가 협소하여 건물을 한눈에 볼 수는 없지만 아치형 대문과 발코니 등을 보면 그가 생각했던 건축물의 독창성을 조금이나마 생각할 수 있습니다. 현재 이곳은 연극과 관련된 박물관으로 이용되고 있습니다.

 

- Advertisement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articles

[세계의 나라 14 – 노르웨이] 빙하, 피오르 해안 등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가진 나라

1. 빙하로 덮여 있는 산들 유럽의 북서쪽 북극과 가까운 곳에 위치하며 척박한 자연환경을 가진 나라, 노르웨이는 험준한 산이 많으며...

[세계의 나라 13 – 키르기스스탄] 유목 문화가 잘 보존된 중앙아시아의 스위스라고 불리는 나라

1. 전통적인 유목 문화 가파르고 거친 산으로 이루어진 나라 키르기스스탄은 농사를 지을 땅이 부족하여 염소, 양과 같은 가축을 들판에...

[세계의 나라 12 – 쿠웨이트] 석유가 발견되어 부자가 된 나라

사막의 작은 부족 국가에서 석유로 부자가 되었다. 1인당 국민 소득이 가장 높은 나라인 쿠웨이트는 대부분의 소득을 석유 산업에서 얻습니다....

[세계사를 바꾼 사건들 8 ] 인간의 재발견, 르네상스

1. 르네상스의 의미 14세기 이후 이탈리아에서 옛 전통을 되새기고 인간과 세계를 새롭게 바라보려는 인간 중심적인 문화를 되살리고자 일어난 문화운동입니다....